Search

대전시, 20년 만에 시민공유공간으로 화려한 변신

대전시, 송강동 옛 대덕정수장 시민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 작게+ 크게

김지나 기자
기사입력 2021-01-28


[청솔뉴스=김지나 기자] 대전시가 20년 동안 운영 중단된 상태로 방치되었던 옛 유성구 송강동 대덕정수장을 새롭게 리모델링해 시민에게 개방키로 했다.

대전시는 그동안 유성구 송강동 산15-1번지 일원의 옛 대덕정수장(면적 19,574㎡)을 시민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한국수자원공사와 지속적으로 논의해 왔다.

대전시는 지난 22일 수자원공사와의 합의로, 폐건축물 리모델링 및 녹지공간 조성 등을 통해 일부 공간을 시민에게 개방하고, 일부는 수자원공사에서 관로시험시설 및 창업공간으로 활용토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변경 계획(안)을 최종 결정했다.

대덕정수장은 대전산업단지의 용수 공급을 목적으로 1979년 6월에 준공되어 20여 년간 운영되어 왔으나, 용수공급 체계가 대전시로 이관됨에 따라 2000년 1월부터 운영 중단됐으며, 오랜 기간 시설이 방치되어 주변 경관을 저해하고 우범화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번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변경 결정에 따라, 폐건축물 리모델링 등을 위해 약 70억 원(한국수자원공사에서 부담)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내년 봄 개장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된다.

한국수자원공사의 구체적인 사업계획에 따르면, 대덕대로변 탈수기동은 문화ㆍ전시공간으로, 2동으로 구성된 관리 사택은 북카페로, 송수펌프동은 주민 회의실 등 주민 참여형 다기능 공간으로 리모델링을 통해 조성되며, 기존 건축물 중 수위실 및 염소 투입실은 철거된다.

기존 정수지 자리에는 휴식과 여가 공간으로서 녹지공간이 조성되어 시민들에게 개방되며, 경관조명 설치를 통해 야간에도 은은하면서도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약품투입동과 수질실험동 및 침전지 부지에는 관로시험시설(관세척, 센서 등 연구 및 제품 성능시험)과 함께 물산업 관련 시제품 제작실과 창업기업 사무공간이 조성될 예정으로 향후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그 간 지역 주민들과 함께 이상민 국회의원, 구본환 시의원을 비롯한 지역 의원분들이 다각적으로 지역 현안사항을 해결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셨다”면서 “적극 협조해 주신 수자원공사에도 깊이 감사드리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어 하루 속히 시민에게 개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청솔뉴스 PINENEWS. All rights reserved.